Home  >  도량안내  >  전각안내


금산사
전각안내

고려 문종 33년(1079) 혜덕왕사 소현 화상이 대사구와 봉천원구, 광교원구 등 총 88당 711칸의 대가람으로 중창하였고, 산내 암자수만 40여곳에 이르렀다.  정유재란으로 전소되고 35년이 흐른뒤에서야 대사구지역만 일부 재건이 되었다. 현재는 35곳의 당우가 있다.


대사구 : 대적광전, 미륵전이 있는 본전으로서 기도와 법회가 이루어지던 곳

봉천원구 : 부도전 아래쪽에  큰스님들이 주석하던 곳으로서 또 하나의 금당을 짓고 노사나불을 모셨다.

광교원구 :  지금의 일주문 근처구역으로 유식에 관한 경전을 판각하여 인쇄하던 곳이다.


당간지주

당간지주(보물 제28호)

금강문에서 동북쪽으로 50m쯤 떨어진 곳에 보물 제28호로 지정된 당간지주가 있다. 절에 중요한 행사나 법회가 있을 때 깃발을 걸어서 이를 알리는 일종의 안내판이 당간(幢竿)이고, 이를 지탱하는 것이 지주(支柱)이다.

그래서 당간지주는 반드시 절의 입구에 놓이게 마련이다. 장방형의 계단식 3층 기단과 그 위에 당간을 받치고 있던 간대(竿臺), 지주를 놓던 기단석 등이 잘 남아 있다. 정연한 기단부와 지주의 다양한 조각 등이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당간지주 가운데서 가장 완성된 격식을 갖춘 작품이다.

지주에 세 곳의 홈을 마련한 예는 익산의 미륵사지와 경주 보문리 당간지주에서도 볼 수 있어 같은 조성연대, 곧 8세기의 조성으로 추정된다. 한편 진표율사가 절을 중창한 것이 766년(혜공왕 2)의 일이므로 당간지주의 조성시기를 이 무렵으로 보아도 틀리지 않을 것 같다.

 


 


Tel.063-548-4441~3 | Fax. 063-548-1390 | geumsansa@hanmail.net
54343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모악15길 1(금산리 39)  모악산 금산사  |  주지 월강 일원

고유번호 405-82-01608  | Powered by Planning Studio Yeoreum